« Previous : 1 : 2 : 3 : 4 : 5 : Next »
“보라, 그가 그 나라를 앞세워 우리에게 오신다.”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말씀드립니다. 아멘.저는 오늘 1독서인 이사야서를 읽다가, 오래 전 사람들 앞에서 시를 읊던 한 사람이 떠올랐습니다.그는 한때 많은 사람들이 좋아했었지만, 이제는 습관적으로 흥얼거릴 뿐인 흘러간 옛 노래와 같은 시를 하나 읊었습니다. 사람들 앞에서 읊었던 그 시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시입...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7/12/27 03:20 2017/12/27 03:20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989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유명한 말. 그런데 이쪽 동네에서 일할 때마다 자주 부딪히는 부분이 바로 이 부분이다.명분도 좋고 총론도 좋은데, 각론(디테일)에 들어가면 갑자기 상황이 묘~해진다. 목표와 방향이 좋더라도 구체적인 시간표와 전략, 그에 따른 실행 방안이 세워지고 집행 과정마다 이행 상황 체크가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 그런데 그렇지 않을 때가 많다.더군다나, 그...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7/12/21 04:03 2017/12/21 04:03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988

여성이 아니라, 낙태죄가 문제입니다.낙태죄는 폐지되어야 합니다. 많은 생명윤리 관련 연구자, 철학, 신학 연구자와 현장 활동가들이 성명서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작은 힘이지만 저도 동참했습니다. 여성의 몸은 통제 대상이 아닙니다. 현재의 낙태죄는 그저 국가의 의도에 따라 만들어진 법으로 ‘낙태의 고통과 무게’를 여성에게만 전가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폐지되어야 합니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7/12/16 01:38 2017/12/16 01:38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987

« Previous : 1 : 2 : 3 : 4 : 5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315375
Today:
57
Yesterday:
120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